가요차트
방송현황 검색
매체별 차트
지역별 차트
작품자 차트

엔터테인먼트

CHART BEAT

정연순, 애절한 창법의 ‘저 기차’로 호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케이아이 작성일20-08-21 13:34 조회13,298회 댓글0건

본문

7c32eda9a30666016274c8ee27977892_1597984
 

정연순, 애절한 창법의 저 기차로 호평

세련된 감각의 뉴 트로트 저 기차

사장님 가수정연순이 6년 만에 신곡을 발표해 호평을 듣고 있다. 유명 작사가 김병걸이 노랫말을 쓰고 작곡까지 한 저 기차가 바로 화제의 신곡이다.

 

실연당한 여인이 그 사실을 잊으려 술을 마신다. 그러나 마시면 마실수록 더 괴로워 울며불며 연인이 타고 가는 저 기차를 잡아달라고 절규를 한다.

 

여인이 술에 취해 괴로워한다는 내용을 잊으려고 마신 술이 비가 되어 내리는 밤에라고 에둘러 그렸다. 또 그 사람을 잡아달라고 호소하는 대신에 그 사람이 타고 가는 기차를 잡아달라는 새로운 발상이 재미있지만 여전히 구슬픈 실연가다.

 

농익은 음색을 지닌 정연순은 저 기차, 저 기차 누가 좀 잡아줘요/그 사람 가지 못하게라며 애절한 창법으로 열창을 한다. 역시 이별의 아픔을 그린 이전 히트곡 이 좋은 세상에와 비슷한 듯싶지만 전혀 다른 느낌을 준다.

 

지난 7월 초 발표하고 몇 군데 라디오에서 노래했는데 반응이 좋아 만족하고 있습니다. 트로트지만 현대적인 감각으로 만들어 세련된 곡이라고 칭찬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요.”

 

코로나19로 활동이 제한된 상황이지만 라디오에서 반응이 좋아 다행이라고 수줍게 말한다. 많은 관객 앞에서 노래하면 더 좋을 텐데 아쉽다는 표정이다.

 

 

2000년부터 역삼동서 <부산 양곱창> 경영

정연순은 그래도 다른 많은 가수들보다는 약간이나마 행복한 편이다. 얼마 전 여의도 KBS 별관 TV공개홀에서 방청객 없이 녹화한 <가요무대>에 나가 이승연의 잊으리를 노래한 데 이어 전주 JTB가 군산에서 역시 무 관객으로 녹화한 <톱 텐 가요 쇼>에도 나갔기 때문이다.

 

7월 말에는 또 영덕에서 관객 없이 녹화한 KBS <단오장사 씨름대회>에 나가 노래를 했다. 자신의 신곡 대신 지다연의 동반자’, 나훈아의 고장난 벽시계등을 노래해 아쉽긴 하지만 TV를 통해 시청자들과 자주 만난다는 사실이 고맙다.

 

서울 역삼동 상록회관 뒤에서 소문난 곱창전문점 <부산 양곱창>21년째 운영하고 있는 정연순은 처녀시절 여수KBS에서 전속가수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 그러나 가족 모두 부산으로 이사하면서 가수 활동을 중단했다.

 

부산 당감 성당의 성가대장으로 20년 동안 활동하다가 서울로 이주해 <부산 양곱창>을 개업한 것은 2000. 2012년 말 사랑해를 발표하자 이듬해 모 여성월간지에서 곱창집 아줌마 가수 되다라고 보도하며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2014년 발표한 이 좋은 세상에로 인기를 누렸지만 <가요무대>에서 몇 번 부른 잊으리를 행사장에서 노래하면 관객들이 열광할 정도로 행사장의 빅히트 곡으로 만들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인가요 뉴스

강승희의 '선택'이 좋아요

유진표의 '6학년 6반' 함께 불러요

추억의 스타 김지웅, 신곡 '우리 미쓰리'로 인기